반제 회의 하우스 Wannsee Conference House

1942년 1월 20일 나치 수뇌들이 모여 ‘보다 조직적인 유대인 학살’을 결정하고 그 방법론을 논의하던 장소.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이 자리에서 유대인 학살 여부를 결정한 것이 아니라 이미 결정된 유대인 말살 정책의 구체적인 방법론을 논의했다.

베를린 외곽의 반제 호숫가에 있는 빌라에서 개최되었다. 1914년 부유한 사업가 말리어가 지은 빌라로서 소유주가 여러 번 바뀌다가 1941년 비밀국가경찰 게슈타포가 매입.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게슈타포 산하의 게스트하우스로 이용했다. 빌라와 정원을 합쳐 총 30,578 평방미터 규모.

1987년 베를린 시가 토지를 양도받아 추모관 설립을 결정하고 4년 여의 준비 과정을 거쳐 1992년 공식적으로 오픈했다. 추모 전시관 및 교육시설로 이용되고 있으며 빌라와 정원 모두 문화재로 등록되어 있다.  추모 전시관에는 유대인 말살 정책 등에 대한 자료가 상시 전시되고 있으며 부속 도서관에서 자료 조사가 가능하다.

 

 

방문 정보


주소

Gedenk- und Bildungsstätte
Haus der Wannsee-Konferenz
Am grossen Wannsee 56-58
14109 Berlin

Internet: www.ghwk.

개장 시간:

전시장: 매일 10-18시 (공휴일 휴관)
도서관: 월-금 10-18시

입장료: 무료

찾아가는 길

  • 반제역 (S-Bahn Wannsee)에서 버스 114번 Hakeshorn 방향 승차 (역사 맞은편 정류장에서) → 6 정류장 뒤 Haus der Wannsee Konferenz 앞에서 하차.

 

 

주변에 가 볼만한 곳: 

  • 막스 리버만 빌라 정원
  • 하케스호른 테라스 Hakeshorn: 반제 회의 빌라에서 도보로 5분 거리. 반제 호수를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음.

 

참고 자료


  • 반제 회의 하우스 Website 
  • 역사의 현장 1933-1935 

 

© 서양정원사 백과

 

Related entries

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