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게시물 태그 레두테

# 95 – 마리 앙투와네트와 장미 그리고 세 명의 화가

[dropcap style=”default, circle, box, book”]프[/dropcap]랑스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와네트가 작은 장미 부케를 들고 있는 초상화가 있다. 이 그림을 그린 화가는 엘리자베스 비제 르 브룅 (Élisabeth Vigée-Le Brun, 1755 – 1842)이라는 긴 이름을 가진, 당시 드물게 보던 여류화가였다. 재주가 출중하여 프랑스 왕실 화가로 일하며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의 총애를 받았었다. 그녀가 그린 왕비와 . . . 계속 읽기

I footn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