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게시물은 르네상스

#94 – 루아르 강변에 성이 많은 이유

“프랑스의 정원”이라 불리는 루아르 강변의 기름진 땅은 오래 전부터 농경문화를 꽃피게 했다. 북으로는 평야가 끝없이 펼쳐져 곡창을 이루고 남으로는 깊은 숲이 있어 왕과 귀족들이 사냥하기에 매우 좋았다. 강변의 촉촉한 땅은 가축이 풀을 뜯는 목초지로 알맞았고 채소와 약초를 기르기에 적합했으며 사면에서는 포도나무가 자랐다. 농경문화가 지배했던 중세에 이런 땅을 서로 차지하려 했음은 . . . 계속 읽기

#35 – 팔라디오가 대체 누구이기에…

[responsive]   [/responsive] 영국 풍경화식 정원에 대해 얘기하다보면 안드레아 팔라디오 Andrea Palladio (1508-1580) 얘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건축과 정원이 항상 짝을 지어왔으니 건축가의 이름을 접하는 건 물론 당연한 일인데 팔라디오의 경우 여기도 팔라디오 저기도 팔라디오 18세기에는 오로지 팔라디오의 세상이었던 것 같다. 16세기 베네치아 공화국 건축가였던 팔라디오가 18세기 영국에서 그리 . . . 계속 읽기

I footn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