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럼버스의 교환 Columbian Exchange

1970년대에 알프레드 크로스비Alfred W. Crosby라는 사학자가 처음으로 『콜럼버스 교환Columbian Exchange』이라는 용어를 써서 미 개척시대에 구세계와 신세계 사이에 벌어졌던 엄청난 자연자원의 교환 현상을 설명했다. 수많은 작물과 원예 식물 외에도 동물과 식물이 대량으로 교환되었다. 서부 활극을 보면 인디언들이 말을 타고 다니는 장면이 단골로 등장하지만 사실 말은 유럽인들이 미대륙에 가지고 들어 온 것이다. 인디언들은 말을 타고다니지 않았다고 한다. 말의 도입은 이주민들 뿐 아니라 인디언들의 삶도 크게 변화시켰다.

오렌지, 바나나, 커피 역시 본래 유럽 원산은 아니지만 유럽인들이 일찍부터 재배하던 작물로서 그들이 미국에 도입한 것이다. 그 반대로 감자와 토마토, 코코아는 미대륙에서 유럽으로 건너간 후 가장 중요한 유용 식물로 자리 잡았다. 예를 들어 감자는 18세기 아일랜드에 없어서는 안될 작물이 되었다. 그 반대로 유럽에서 도입된 말은 특히 프레리에서 거주하던 원주민들의 삶을 크게 변화시켜 들소 몰이사냥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렇듯 콜럼버스 교환은 16세기 이후 세계의 역사를 지배했다. 구세계 신세계 양쪽의 삶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켰다. 그 영향은 사회 문화적인 차원에만 머문 것이 아니라 막대한 경제요소로 성장했다. 콜럼버스 교환현상이 초래한 환경생태적 문제점은 “생태제국주의 Ecological imperialism”라는 새로운 용어를 낳게 했다.

[gap height=”5″]

[responsive]

구세계 식물.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레몬, 사과, 바나나, 망고, 양파, 커피, 밀, 쌀. Source: Uxobona, License: CC BY-SA 3.0

[/responsive]

[gap height=”5″]

[responsive]

신세계 식물.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옥수수, 토마토, 감자, 바닐라, 파라고무나무, 카카오, 담배풀. Source: A111111New World Domesticated plants.JPG

[/responsive]

[gap height=”30″]

교환된 자연 자원 및 질병

[gap height=”15″]

동물식물질병
구세계신세계구세계신세계구세계신세계
낙타칠면조옥수수결핵임질
라마감자콜레라샤가스병
돼지알파카보리땅콩흑사병
나귀천축서메밀토마토천연두
순무단호박황달
염소양파파인애플홍역
배추파파야말라리아
꿀벌샐러드아보카도
복숭아코코아
피망
포도고구마
사탕수수담배
바닐라

외부 고리[gap height=”30″]

[gap height=”30″][separator headline=”h5″ title=”고정희의 서양정원사 백과”]

[gap height=”30″][clear]

Related entries

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