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5 – “장미 황후” 조제핀과 노예제도

[dropcap style=”default, circle, box, book”]프[/dropcap]랑스 황후에게 인도주의적 양심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잘못인지도 모르겠다. 대리석 같은 미모로 천하의 나폴레옹을 사로잡았던 여인,  사치와 낭비가 심하여 아들에게 산더미 같은 빚을 물려준 어머니1)조제핀은 후세를 낳지 못하여 결국 이혼당하지만 첫 남편과의 사이에 아들과 딸이 있었다.. 노예제도를 당연한 것으로 여겼을 뿐 아니라 가문의 이익을 위해 이미 폐지된 노예제도를 되살리게 한 인물2)Novy 2013. 그럼에도 백성들은 그녀를 “장미 황후”라고 불러주었다. 장미처럼 아름답고 사랑스러워 사람들을 매료시키는 타입이기도 했고 장미에 미쳐 유럽 최초의 장미수집가가 된 때문이기도 했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아내였다가 나폴레옹이 황제로 추대되면서 황후가 된 조제핀 Joséphine de Beauharnais (1763-1814)의 이야기이다. 그녀는 1763년 프랑스 식민지 마르티니크에서 사탕수수 농장을 운영하던 귀족의 딸로 태어났다. 아시다시피 식민지의 농장들은 모두 흑인 노예들을 착취하여 운영되는 것이기에 그녀는 노예들을 당연한 존재로 받아들였던 것 같다.

혁명 직후 1794년 프랑스의 노예제도가 폐지되었었다. 그리고 이태 후 당시 프랑스로 돌아 와 파리 사교계의 여왕으로 군림하던 조세핀은 젊은 장군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를 만나 결혼하게 된다. 그리고 남편을 설득하여 1802년 노예제도 폐지령을 무효화시켰다. 노예 없이는 마르티니크에 있는 부모님의 농장경영이 불가했기 때문이었다. 그 덕에 프랑스의 노예제도는 1848년에 가서야 완전히 폐지되었다.3)Wikipedia  나폴레옹이 과연 아내에게 휘둘린 나약한 남편이었을까? 아니면 애처가가 되어 아내의 소원 앞에 무력했던 걸까?  그렇지 않았다. 노예제도 복구는 조제핀 하나 만의 의견은 아니었을 것이다. 조제핀처럼 혁명의 소용돌이에 쓸려내려가지 않고 신분과 재산을 유지했던 기득권층이 그리 원했을 것이며 이들의 대변인으로 조제핀이 나섰을 것이다. 나폴레옹으로선 권력을 키우기 위해 이들의 옹호를 받을 필요가 있었으므로  응했을 것이다.


나폴레옹 부부는 결혼 직후 파리 근교의 말메종이라는 곳에 궁전과 넓은 정원을 마련했다. 이때부터 조세핀은 정원만들기와 식물수집에 열을 올렸다. 전 세계에서 진기한 식물들을 있는 대로 구해다 심었기에 정원이라기보다는 식물원에 가까웠다고 한다. 식물학자, 의사, 자연과학자들이 아프리카나 신세계를 탐험하다 진기한 식물을 만나면 이를 황후에게 보냈고 말메종 정원에서는 식물학자들이 식물들을 분류하고 연구하느라 분주했다.  남아메리카의 식물계를 탐험하고 돌아 온 에메 봉플랑은 말메종의 전속 식물학자로 스카웃되었다. 그리고 화가 피에르 조셉 르두테Pierre-Joseph Redouté (1759-1840)를 고용하여 식물들의 초상화를 그리게 했다.

[responsive]

baron_francois_gerard_-_josephine_in_coronation_costume_-_google_art_project

조제핀 황후. Francois Gerard 그림, 1807-1808

[/responsive]

조제핀이 가장 사랑한 꽃은 장미였다. 1804년 그녀의 대관식과 함께 말메종에 장미원을 별도로 조성하고 장미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당시 존재했던 장미 품종을 빠짐없이 구해다 심었다. 황후의 식물 수집열이 어느 정도였는가 하면 나폴레옹 전쟁 때 군인들에게 포획된 적선들을 샅샅이 뒤지라고 명했다. 혹시라도 식물이나 종자가 있는지 확인해 보아야 했다. 1809년 중국 광동에서 새로운 장미품종이 영국으로 유입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Rosa indica odorata라고 하여 향이 대단히 좋아 영국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황후가 이 장미를 갖고 싶어 했던 것은 말할 것도 없다. 문제는 당시 영국과 프랑스가 긴장관계에 놓여있었다는 점이었다. 양국 정부는 특별조약을 맺어 황후가 장미를 구입할 수 있게 배려했다. 마찬가지로 당시 적국이었던 오스트리아의 쉔부른 궁원, 독일의 베를린 등에서 장미를 구해오기 위해 황후의 식물학자 봉플랑은 적진에 잠입하는 첩보작전까지 펼쳐야 했다. 이 정도가 되면 애호가의 수준을 넘어 편집광의 경지에 도달했던 듯하다.  이것이 장미 재배에 박차를 가했다. 수집을 시작할 무렵 약 100 종에 불과했던 것이 마지막에 250종으로 늘고 그녀 사후 이십 년이 지난 뒤 파리 재배상이 내 놓은 카탈로그에는 근 2,500 품종이 기록되어 있었다. 4)Hauschild 2008, p.89  장미수집은 이미 전염병이 되어 돌았고 파리는 장미 재배의 중심지로 성장했다.

황후가 식물 구입비, 정원 설계비, 식물 삽화 제작비 등에 쓴 돈이 천문학적이어서 나폴레옹도 그 빚을 다 갚아주지 못했다고 한다. 식물화가 르두테에게 지불한 비용만도 수만 프랑에 육박했다.5)홉하우스 2015, p. 356  백합과의 식물을 그린 것이 모두  603점, 장미 그림만 170 점이었다. 백합과의 그림들은 조제핀이 종용하여 그녀의 생시에 총 8권의 책으로 출판되었으나 장미 그림들은 그녀의 사후에야 (1817-1824년) 출판되었다. 르두테의 그림은 식물화 중에서도 최고의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식물학적 관점에서 볼 때도 극히 정확하게 묘사되었다.

조제핀도 가고 말메종 장미 컬렉션도 거의 사라지고 없지만 르두테의 아름다운 세밀화들은 고스란히 남아서 전해진다. 그 덕이었을 것이다. 1910년경, 조제핀 사후 거의 백년이 지난 뒤 쥘 그라브로Jules Gravereaux라는 장미애호가가 나타나 자신의 정원에 말메종 장미컬렉션을 재현해 보겠다는 포부를 세웠다.  250종을 다 모으지는 못했고 198종을 찾아내어 수집하는데 성공했다. 파리에서 남쪽으로 약 8 킬로미터 떨어진 발드마른Val-de-Marne이라는 곳에 위치하고 있는 그라브로의 정원은 유럽 최초의 장미전문정원이다. 말메종의 장미컬렉션을 포함하여 각기 다른 주제를 가진 13개의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다. 지금은 발드마른 주에서 넘겨 받아 운영관리하고 있으므로 공식적으로는 발드마른 장미정원 La Roseaie du Val-de-Marne이라고 불린다 6)La Roseaie du Val-de-Marne 홈메이지. 모두 3천 품종을 보유하고 있어 유럽 최대 규모는 아니지만 가장 아름다운 장미정원 중 하나로서 장미애호가들의 순례지가 되었다.

[gap height=”5″]

[responsive]

르두테가 그린 장미 수채화. “Rosa indica Fragrans”. 광동에서 건너온 장미와 유럽 장미 사이에서 탄생했다. 개인 소장. via Wikimedia Commons

[/responsive]

[gap height=”30″]

[responsive]

프랑스 말메종 정원_조제핀

조제핀 황후의 말메종 정원. 당시 유행했던 영국풍의 풍경정원으로 조성되었다. 출처: 홉하우스 2015, p. 354-5

[/responsive]

[gap height=”30″]

[responsive]

1G032_Aimable_Amie2_Rudolf

죠제핀의 컬렉션 중 하나인 ‘Aimable Amie’. 사진: Rudolf, 출처: roses.shoutwiki.com. License: CC-BY-NC-SA 3.0

[/responsive]

[responsive]

Aimable_amie_pascale_hiermann

가까이에서 본 Aimable Amie. 사진: Pascale Hiemann, 출처: roses.shoutwiki.com. License: CC-BY-NC-SA 3.0

[/responsive]

[gap height=”30″][separator headline=”h4″ title=”참고 자료”]

  • 페넬러피 홉하우스 (2015):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서양정원사. 도서출판대가
  • Department Val-de-Marne: La Roseaie du Val-de-Marne. http://www.roseraieduvaldemarne.fr/roseraie_internet_2010/spip.php?page=rose_roseraie_rubrique&id_rubrique=288&lang=en
  • Hauschild, Stephanie (2008): Rosenträumerei. Geschichte und Mythos einer königlichen Blume. Ostfildern: Thorbecke.
  • Novy, Beatrix (2013): Emanzipierte Verfechterin der Sklaverei. http://www.deutschlandfunk.de/emanzipierte-verfechterin-der-sklaverei.871.de.html?dram:article_id=250287
  • Wikipedia: Pierre-Joseph Redouté. https://de.wikipedia.org/wiki/Pierre-Joseph_Redoute

100장면 비하인드 스토리

각주   [ + ]

1. 조제핀은 후세를 낳지 못하여 결국 이혼당하지만 첫 남편과의 사이에 아들과 딸이 있었다.
2. Novy 2013
3. Wikipedia
4. Hauschild 2008, p.89
5. 홉하우스 2015, p. 356
6. La Roseaie du Val-de-Marne 홈메이지

댓글 남기기

I footn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