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장미다

[dropcap style=”default, circle, box, book”]미[/dropcap]국의 여류 작가 거트루드 스타인 Gertrude Stein (1874-1946)의 유명한 문장이다. 1913년에 짓고 1922년에 발표한 “신성한 에밀리 Sacred Emily”라는 시의 한 구절이다. 고대로부터 시인과 문장가들이 장미에 대해 수없는 글을 남겼지만 거트루드 스타인의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장미다. Rose is a rose is a rose is a rose” 만큼 유명한 것은 없지 싶다. 무슨 뜻일까. 나 역시 고민해 본 적이 있다. 그 때 내렸던 결론은 “아마도 인류 역사 내내 장미에 대해 너무 많은 수식어가 붙고 너무 많은 그림이 그려지고 너무 많이 노래 되어 이제는 아무 수식없이 장미는 장미다라고 즉물적으로 바라보고자 했던 것은 아닐까? “

그런데 우연찮게 스타인 여사가 직접 답을 준 적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언젠지 정확하게 모르겠지만 시카고 대학에서 강의를 하던 중 한 여학생이 질문을 했다고 한다. 그 장미 구절이 대체 무슨 뜻입니까. 스타인 여사는 이렇게 설명했다고 한다.

“언어가 막 발달하기 시작했던 시절, 인류 태초에 장미가 가지고 있었을 높은 의미를 장미에게 되돌려 주고 싶었다. 그동안 장미라는 개념이 마르고 닳도록 이용되어서 본래의 의미가 사라져버리고 없다. 장미를 노래 한 시 속에서도 결국 장미는 없다.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이라고 반복해서 읊음으로써  본래 단어 속에 내포되어 있는 개념과 의미, 정서를 되살려 내고 장미에 내제되어 있는 시성을 되돌려 주고 싶었다.”1)Hauschild 2008, p. 8

[gap height=”30″]일종의 주문이었던 것 같다.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장미는 …..

[gap height=”30″]

[responsive]

거트루드 스타인. 1934년 Les Charlelles 앞에서. 사진: Carl Van Vechten. Library of Congress 소장. via Wikimedia Commons

[/responsive]

[box style=”1″]거투르드 스타인은 오랜 시간 파리에서 거주하며 미술작품을 수집하고 피카소, 마티스 등과 친분을 쌓았다. 피카소가 1906년 경에 스타인의 초상화를 그린 것이 있는데 현재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여기로 가면 볼 수 있다.  (저작권이 까다로워 그림을 실을 수 없음.)[/box]


[gap height=”30″][separator headline=”h4″ title=”참고 자료”]

© 고정희의 홉하우스 읽기

각주   [ + ]

1. Hauschild 2008, p. 8

댓글 남기기

I footnotes